정치-행정 >
김태희 시부의장, 5분 자유발언
상주보·낙단보 수문개방의 문제점과 절대불가 당위성 강조 및 항구적인 가뭄 대책 제시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18/10/19 [08:43]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시의회 김태희 부의장은 18일 제188회 상주시의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장에서 ‘낙동강 상주보·낙단보 수문개방의 문제점과 절대불가 당위성 강조 및 항구적인 가뭄 대책 제시’에 대한 내용으로 5분 자유발언을 실시했다.

 

 

  김태희 의원은 낙동강 상류에 설치된 상주보와 낙단보는 상주시와 인근지역의 농업과 관광산업의 중요한 자산인데도 불구하고, 환경부에서는 녹조 발생 등 5대강 사업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으로 일방적인 수문개방 정책을 추진하려한다고 주장하면서,

  수문개방이 절대불가한 이유로 ▲ 농업용수 공급 차질 ▲ 지하수 수위 저하 ▲ 관광 및 친수시설 문제발생 ▲ 취수불가 및 어업 허가자 지장 초래 등의 문제점을 강조했다.

 

  또한, 매년 반복되는 가뭄과 녹조 등의 문제에 대한 범국가적·거시적·근본적인 해결방안 없이 일방적으로 정책을 추진하려는 정부의 정책에 지역 지방자치단체 등 관련기관 모두가 참여한 통합 물 관리 계획의 수립·시행을 제시하였다.

 

김태희 상주시의회 부의장은 "상주보·낙단보의 수문개방은 상주시민의 생존권과 직결되는 문제로 지역 국회의원, 도의원, 시의원 등 범시민적인 힘으로 저지해야하며, 매년 가뭄으로 고통받는 상습가뭄지역에 대해 저수지 신설 및 준설, 다단계 양수시설 설치 등의 장기적이고 항구적인 대책을 사전에 마련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1/3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