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임이자 의원, 상주‧낙단보 개방 주민협약식 참석
“보 개방으로 주민 피해 발생 시 응분의 책임 물을 것”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19/02/19 [09:07]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보‧낙단보 개방을 위한 업무협력 협약식이 개최됨에 따라 이르면 이번달 22일부터 상주‧낙단보가 부분개방될 예정이다.

 

 

 18일, 상주보 사업소 상황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임이자 국회의원과 조명래 환경부장관, 상주․의성․예천군 관계자, 지역 농민대표, 한국수자원공사‧한국농어촌공사 관계자들이 다수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낙동강 상주‧낙단보 개방‧모니터링을 위한 농민들과 정부, 지자체 간 신뢰확보 및 상호협력을 확인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협약 내용은 객관적‧과학적 모니터링을 위한 상주‧낙단보 개방, 지하수 대책 등 피해 예방 조치 및 피해구제를 위한 협약기관 간 협력 등을 명시하고 있다. 
 
오는 22일부터 개방에 착수해 수위가 저하되면 환경부는 지하수 대책 등을 병행해 양수장 사용 전인 4월 1일 전까지 수위회복을 완료할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환경부는 상주‧낙단보 부분개방 계획을 추진했으나 임이자 의원은 상주시장을 비롯 지역 농민들과 간담회를 열고 보 개방 계획에 대한 반대 입장을 표명해 보 개방을 무산시킨 바 있다.

 

 또한, 조명래 환경부장관의 인사청문회 현장에서 보 개방에 있어 주민들과 충분한 공감대를 갖고 추진할 것을 당부한 바 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임이자 의원은 이날 협약식 현장에서“환경부는 부분개방 이후 양수장이 가동되기 전에 반드시 수위를 회복해야 한다”며“앞으로 있을 보 개방 정책 수행에도 주민들과 적극적인 소통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환경부가 협약서의 약속을 위반할 경우 환경부 장관을 비롯한 관계자들에게 응분의 책임을 물을 것”이며 “농민들에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하고 꼼꼼히 챙겨보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1/3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