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詩] 봄의 환상
홍소 이창한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19/04/02 [08:58]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벚꽃이 피고 지면

순서대로 사랑은 떠나가고

미련으로 매달려 있는 아쉬운 추억

지지 않는 꽃으로 피어난 환상이었다

 

진달래로 환생한 그리움은

붉게 지천을 가리지 않고

토해 내는 원망 섞인 사랑의 몸부림

개울 곁에 겨우 기댄채

발 담구고 있는 여린 미련이

뻐꾸기로 둔갑한지 오래 건만

 

혼이 빠져나간 꽃밭에 갇혀

맨발로 여직 저러고 있다

해마다 꽃피면

아픔이 도지는 것도 모르고...

 

 

 

 

 

이 창 한 (홍소 泓沼)

시민신문 신춘문예 시부문 당선(2009)

영강 지상백일장 시부문 당선 (2010)

월간 문예사조신인상 시 당선 (2010)

월간 문예사조신인상 수필 당선 (2011. 2.)

월간 문예사조문학상 본상 수상 (2012. 2. 17.)

한국문인협회 회원, 경북문협회원, 경북펜클럽회원, 상주문협회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