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낙동강 보 완전개방 시, 취수장 신설비용 무려 4,257억원
임이자 의원, “보 개방에 따른 주민피해 막심해... 보 개방 정책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19/04/25 [09:01]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임이자 의원

낙동강 보를 완전개방할 경우 새로 지어야 할 취수장 신설비용이 무려 4,257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임이자 의원(자유한국당)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낙동강 수계 취수장 전수조사 결과> 자료에 따르면, 낙동강 수계 25개 취수장 가운데 16개 취수장은‘보 완전개방’또는‘해체’시 취수장을 신설해야 하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추정 비용은 총 4,257억원이다. 금번 전수조사는 지난해 9월, 환경부 요청으로 수자원공사(이하‘수공)가 실시했다.

 

 수공이 파악한 취수장 신설비용‧사업기간과 지방자치단체(이하‘지자체)가 파악한 신설비용‧사업기간 간 일부 차이가 있는 곳도 확인됐다.

 

 상주시 사벌매호 취수장의 경우 수공은 6억 6천만원이 소요될 것이라 판단했지만 관할 지자체는 745억 9천만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추정해 100배 이상의 차이를 보였다. 대구광역시 소재 구지취수장 또한 수공이 제시한 7억3천만원보다 지자체가 제출한 사업비가 90억원으로 10배 이상 차이를 보였다.

 

 사벌매호 취수장 신설 사업기간 또한 수공은 24개월을 예상했지만, 지자체는 48개월을 예상했고, 구지 취수장의 경우 수공과 지자체가 각각 24개월‧30개월의 사업기간을 예상했다.

 

낙동강 수계 6개 보가 해체될 경우 해체비용을 제외하고도 수천억원의 부대비용과 별도의 공사기간이 추가될 전망이라 파장이 예상된다.

 

 임이자 의원은“보 완전개방과 해체에 따른 부대비용이 가히 천문학적”이라며“정부가 4대강 보에서 물을 빼버리듯 국민의 혈세도 낭비하겠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보 개방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넘쳐나는데, 또다시 수천억원을 들여 취수장을 새로 지어야 하는 것은 코미디와 같은 일”이라며“문재인 정부는 4대강 보 개방 정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1/3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