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
축사 악취저감은 농업미생물로 시작하세요!
농업미생물관 미생물 무료 분양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19/05/14 [09:54]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피정옥) 농업미생물관은 매년 180여톤의 농업 미생물을 축산 농가 등에 공급하고 있다.
 


 연중 월·화·목요일에 총 4종의 미생물(고초균, 효모, 유산균, 광합성세균)을 농업인에게 공급해 건강한 가축 생산과 축사 환경 개선을 위해서 무료로 공급한다.

 

 축산분야 농업미생물을 공급받기 위해선 주민등록주소지와 축사주소가 모두 상주시인 농업인이어야 하며, 신분증과 농업경영체등록증 또는 가축사육개체현황을 지참하여 본인이 직접 농업미생물관에 방문하면 된다.

 

 가축의 면역성 증가와 증체를 위해선 혼합균(고초균+효모+유산균)을 이용해 생균제 제조 및 음수에 첨가해 사용한다. 생균제는 미강 100kg, 혼합균 lL, 당밀 1kg, 물 30L를 혼합해 밀봉한 뒤 5~7일간 발효시켜 제조하고 사료의 1~3%를 급여하면 된다. 생균제 제조가 어려운 농가는 혼합균을 물에 1,000~10,000배(가축별 상이) 희석해  급여하면 된다.

 

 

 기온이 높아지는 봄철부터 증가되는 악취 저감을 위해선 광합성세균을 사용해야 한다. 축사 분무 시 광합성세균을 100배 희석하여 첫 1개월 주 2회, 악취감소 후 주 1회 1㎡당 1L를 살포한다. 퇴비장과 분뇨장에 사용할 때는 광합성세균을 500배 희석해 주 1회 살포하면 된다. 악취가 심해지는 여름철에는 고초균을 추가로 혼합하면 더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윤세진 미래농업과장은 “농업미생물 공급이 상주시 축사 환경 개선에 큰 도움이 되고 있으며 이웃에게 악취로 피해가 가지 않도록 꾸준히 사용할 것을 부탁한다.”라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1/3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