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2019 춘계전국학생승마대회 겸 제7회1차 유소년 전국승마대회 성황리 마무리
마필 250여두, 선수 700여명 참가 상주국제승마장에서 열띤 경쟁 펼쳐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19/06/11 [09:58]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국제승마장에서 열린 2019 춘계전국학생승마대회 겸 제7회 1차 유소년 전국승마대회가 9일 막을 내렸다. 이번 대회에는 전국 초·중·고·대학부뿐만 아니라 일반 승마동호인들도 출전해 열띤 경쟁을 펼쳤다.

 

 

 대회는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장애물 및 마장마술 35경기가 치러졌고 선수 147명이 입상했다. 상주시 소재 학생은 마장마술 국산마 D Class와 마장마술 Y·H 4 Class 통합부에서 문규동(용운고) 선수가 1위와 2위로, 마장마술 D Class 중등부에서 서연채(성신여중) 선수가 1위를 차지했다.

 

 한국학생승마협회(회장 최병욱) 주관으로 열린 2019 춘계전국 학생승마대회 겸 제7회1차 유소년 전국승마대회는 상주국제승마장에서 마필 250여두, 선수 700여명이 참가했고 3일간 1,500여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7일부터 8일까지 실내승마장에서 마장마술경기가, 7일부터 9일까지 주경기장에서 장애물경기가 열렸다.

 

 대회 기간 “학생승마대회”라는 명칭에 걸맞은 이벤트도 열렸다.


 학부모와 학생들의 큰 관심 속에 서라벌대 박금란 교수의 재활승마 시연을 시작으로 북한의 목함지뢰에 두 다리를 잃은 뒤 장애인 조정선수로 제2의 인생을 살아가는 하재헌 전 육군중사가 “역경을 딛고 영광의 그날까지”란 주제로 특별강연을 했다.

 

 또 상주시 용운고등학교를 비롯한 국내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학교 8개교가 참가한 가운데 말산업 관련 학교에 대한 입학 정보와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제3회 말산업교육박람회”도 함께 열려 학부모와 학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1/3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