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
아프가니스탄 공무원 '외서봉강공동체' 견학
언니네 텃밭(외서봉강공동체 제철 꾸러미사업) 모범적 성공사례 체험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19/07/11 [09:39]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시(시장 황천모)에서는 지난 7월 9일 ‘외서 봉강공동체(회장 제정이) 제철 꾸러미사업 작업장’에 아프가니스탄 공무원 15명이 견학을 다녀갔다.

 

 

  이번 견학은 지역공동체사업의 하나인 언니네 텃밭(제철 꾸러미 사업)의 성공사례를 직접 체험하고 견학하여 자국의 실정에 맞는 농업생산소비시스템을 만들어 보고자 마련되었다.

 

  전국의 13개 마을공동체 중 가장 운영이 잘 되는 외서 봉강공동체는 2009년 7월부터 ‘봉강공동체 제철 꾸러미사업’을 올해로 10년째를 맞아 운영하고 있다.

 

  “제철 꾸러미 사업이란? 여성농민들이 구성한 마을공동체에서 직접 재배․생산한 농산물을 박스에 담아 매주 1회(화요일) 소비자들에게 배송하는 사업”으로 매주 140~150개의 꾸러미를 포장, 저렴한 가격(26,000원 정도)으로 소비자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황천모 상주시장은 “멀리서 상주 외서 봉강까지 찾아와준 아프가니스탄 공무원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본 견학이 연수에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과 나아가 생태농업 및 전통농업 복원을 통한 보다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 생산 등 지속가능한 농업․농촌 환경을 만들어 가는데 모두가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1/3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