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
제11회 존애원 의료시술 재현 행사 성황리 개최
우리나라 최초의 사설의료국 ‘존애원’ 의료시술 재현행사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19/10/07 [13:38]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시(시장 황천모)는 10월 5일 우리나라 최초의 사설 의료국인 존애원(存愛院)에서 민간구휼과 의료시술을 재현하고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제11회 존애원 의료시술 재현 행사”을 열었다.

 

 

  존애원(원장 손석락)에서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존애원의 정신문화를 계승하는 사업이다.
 
 이날 오전 10시 식전 행사와 개막식에 이어 ‘사랑하는 마음이 있으면 남을 돕게 된다’는 존심애물(存心愛物)’의 존애원 설립 취지를 살려 의료시술 재현과 학술발표회가 열렸다. 

 

 황의동 충남대 교수는 ‘인간을 위한 세상’이라는 주제로 내가 무엇을 하고 싶으면 남도 그렇게 되도록 도와주라는 의미의 강의를 했다. 성우경 대한적십자사 상주병원 내과전문의는 당뇨병과 고혈압의 원인과 위험성, 예방․관리법 등을 시민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했다. 

 

 존애원에서는 80세 이상 어르신들을 초청하여 백수회를 가졌으며, 부대행사로는 한방 무료진료와 한약재 전시, 당뇨․혈압 무료진료, 이혈침, 가훈쓰기, 추억사진 만들기, 전통민요공연과 각종 축하공연이 다채롭게 펼쳐졌다.

 

  존애원은 현존 우리나라 최초의 사설 의료기관이다. 임진왜란 이후 질병을 퇴치하기 위해 뜻을 같이 한 상주 지역 13개 문중 선비들에 의해 1599년에 설립되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제11회 존애원 의료시술 재현 행사 성황리 개최 관련기사목록
1/3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