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
고품질 생산 Rice! 적기수확으로 Nice!
벼 적기 수확하고 적정수분 함량을 유지하세요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19/10/08 [09:34]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손상돈)는 본격적인 벼 수확 철을 맞아 밥맛 좋은 최고 품질의 상주 쌀을 만들기 위해 적기에 수확 및 관리할 것을 당부했다.

 

 

  벼의 알맞은 수확 시기는 외관상으로 벼 알이 90% 이상 황색으로 변했을 때다. 출수 후 55~60일경이 적기이며 상주 지역은 10월 중순경이다. 일찍 수확한 벼는 푸르거나 죽은 것이 증가해 수확량이 감소하고, 늦게 수확한 벼는 미강층이 두꺼워지며 빛깔이 불량하고 금이 간 쌀이 증가한다. 또한 이슬이 마른 후에 수확해 벼알 손실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콤바인 작업 속도에 의해서도 쌀 품질이 좌우되는데 콤바인  표준 속도는 사람이 걷는 속도인 0.85m/sec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햇볕과 바람에 말릴 때는 벼의 두께를 5cm로 3일 정도 건조하고 화력건조기를 사용할 경우 일반용 종자는 45~50도, 종자용은 40도 이하에서 서서히 말리도록 한다.

 

  수확 후 관리는 최종적으로 고품질 쌀을 생산하는 과정이다. 소비자의 고품질 쌀에 대한 수요가 높아져 수확 후 관리기술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수확한 벼는 이종품종이 섞이지 않도록 관리하고, 같은 품종이라도 고품질 벼 기준 단백질 함량(6.5%이하), 신선도(지방산가 10이하, 발아율95%이상)를 유지하도록 한다.

 

  건조 함수율은 상온에서 저장할 때는 15%, 저온에 저장할 때는 16%를 기준으로 건조하며, 저장온도 및  함수율에 따른 안전저장기간을 고려하여 건조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올해 변화하는 기상환경 등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잘 여문 벼를 적기 수확하고 알맞게 건조한 뒤에 저장하여야 소비자에게 좋은 품질의 쌀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고품질 생산 Rice! 적기수확으로 Nice! 관련기사목록
1/3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