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
남원동, 명품 상주곶감 생산에 박차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19/11/06 [09:31]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시 남원동행정복지센터(동장 성상제)는 본격적인 곶감 생산 시기를 맞아 성상제 동장을 비롯한 직원들이 곶감 생산 농가를 방문, 감 건조장 시설과 건조 과정에서 위생 상태를 점검하는 등 최고 품질의 곶감을 생산할 수 있도록 행정지도와 함께 애로사항을 해결해 주고 있다.

 

 

 올해 폭염과 태풍 및 잦은 비로 감 생산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지만 , 최근 들어 안정된 기후와 적절한 일조량으로 인해 풍작이 예상되고 있다.

 

 남원동에서는 160여 농가가 4,500여동의 곶감을 생산, 연간 400여억원의 소득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남장동은 감 생산 주산지이며 상주시 곶감특구로 지정되어 있다.

 

  성상제 남원동장은 곶감 생산 농가를  방문해 “상주를 대표하고 곶감의 본향인 상주곶감이 소비자의 신뢰로 고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생산과정에서부터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남원동, 명품 상주곶감 생산에 박차 관련기사목록
1/3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