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상주 지역 도자문화의 성격과 가치 조명
제8회 상주박물관 학술대회 개최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19/11/25 [09:06]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박물관(관장 윤호필)은 지난 22일 박물관 세미나동에서 '상주지역 도자문화의 성격과 가치'란 주제로 '제8회 상주박물관 학술대회'를 가졌다.

 

 

 이번 학술대회는 상주박물관이 2015~2016년 학술 발굴조사한 상판리 자기가마 1, 6유적과 2018년의 공성 우하리 자기가마 유적을 통해 15세기 상주지역에서 출토된 고급자기의 실체를 확인하고 유적의 정비와 활용ㆍ문화재 지정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상주박물관에서 실시한 학술발굴조사한 자기가마 유적은 『세종실록지리지』의 상품자기소(上品磁器所) 위치를 비정하고 있는 중요한 단서를 가지고 있으며, 당시 상주지역 도자문화의 우수성도 밝힐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이번 학술대회는 상주박물관에서 실시한 학술 발굴조사 성과 보고, 특수기형으로 본 상주 상판리 가마터의 성격, 상주지역 가마터 출토 명문자기의 의미와 제작시기, 상주지역 교통로와 분청사기의 운송, 상주지역 가마터의 보존과 활용방안 등 총 5편의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특히, 도자연구의 전문가들이 사전에 발굴조사 자료를 몇 차례에 걸쳐 충분히 관찰·검토하는 기회를 가진 후 발표문을 작성해 심도 있는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이날 종합토론 좌장을 맡은 강경숙 충북대학교 명예교수는 “15세기 전반의 상주 분청사기는 곧 상주의 도자 문화를 대표한다”며 “앞으로 문헌적 해석, 과학적 데이터의 축적을 통한 지속적인 연구가 진행돼야 하며 유적의 효율적인 보존을 위해 문화재지정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윤호필 상주박물관장은 “상주 분청사기 가마유적은 15세기 전반 공납자기의 제작과 관련된 상품자기소로 역사적ㆍ학술적으로 매우 의미 있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학술대회에서 도출된 결과와 의견을 바탕으로 『세종실록지리지』에 기재된 상품자기소 2곳과 중품자기소 1곳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를 실시하고, 유적의 보존과 관리를 위해 문화재지정을 추진 및 효율적인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상주 지역 도자문화의 성격과 가치 조명 관련기사목록
1/3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