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학교 밖 청소년이 만든 ‘날으는 도자기’ 전시회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19/11/25 [09:09]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시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센터장 오귀영)은 11월 25일 청소년 수련관에서 ‘날으는 도자기’ 작품 전시회를 열었다. 학교 밖 청소년들이 직접 디자인해 완성한 것들이다.

 


 전시회에는 학교 밖 청소년 11명이 지난 9월 2일부터 11월 11일까지 매주 월요일마다 10회의 자기계발 프로그램 ‘날으는 도자기’에 참석해 제작한 도자기를 선보였다. 


 자기계발 프로그램 ‘날으는 도자기’는 친구들과 함께 흙을 만지면서 정서를 순화하고 전통 문화를 체험하는 프로그램이다. 체험을 통해 도예 분야의 경험을 쌓고 역량을 계발할 수 있도록 진행되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청소년은 “수업이 재미있었고 작품을 완성하고 도예수료증도 따서 뿌듯했는데, 내 작품이 전시되니 더욱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오귀영 상주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장은 “이번 전시회가 청소년들이 잠재력을 발견하고 꿈을 키우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상주시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은 학교 밖 청소년을 대상으로 상담, 교육, 직업체험 및 직업교육 훈련 지원, 자립지원, 문화체험, 무료 건강검진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프로그램 참여를 희망하는 학교 밖 청소년은 누구나 전화(1388/054)537-6723) 또는 방문 접수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학교 밖 청소년이 만든 ‘날으는 도자기’전시회 열려 관련기사목록
1/3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