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상주서 첫 동계 낙동강 카약대회 열어
상주는 수상레저 연계 복합 관광 중심도시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19/12/04 [10:58]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청소년연맹이 상주시에서 처음으로 겨울철 낙동강 카약 종주대회를 열었다. 이어 해양레포츠 활성화를 위한 워크숍도 개최했다. 낙동강의 수상레저센터와 인근 관광지 등 수상레포츠 연계 관광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는 점에서 마련한 행사다.   
 


 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소년단연맹(정호섭 총제)은 12월 1일부터 3일까지 상주시 상주보와 낙단보 수상레저센터 일원에서『2019 동계 낙동강 카약 종주대회』및『해양레포츠 활성화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대회 및 워크숍은 겨울철 낙동강에서 열린 특별 이벤트다. 수상레저스포츠인 카약대회를 개최하고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 공무원과 해양 관계자들을 초청해 해양레포츠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카약대회에는 전국에서 모인 25개팀 선수들이 상주보 하단에서 낙단보 수상레저센터까지 15㎞를 종주했다. 추운 날씨에 비가 오기도 했지만 한 명의 낙오자 없이 완주했다.

 

 해양레포츠 활성화 워크숍에는 전국의 공무원과 해양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전문가의 특강, 해양수산부의 사업 설명, 지자체의 우수 사례 등을 공유하고 의견을 나누었다. 이 자리에선 상주시의 잘 갖추어진 수상레포츠 기반시설과 운영체계가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어 참가자들은 수상레저센터와 연계한 인근 관광지인 상주국제승마장, 상주박물관, 밀리터리테마파크, 국립낙동강역사이야기관 등 낙동강 주변 관광 기반시설도 견학했다.

 

 상주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가 낙동강변의 수상레포츠 기반시설을 전국에 알리는 기회가 됐다”며 “상주를 복합형 수상레저의 메카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해양수산부, 상주서 첫 동계 낙동강 카약대회 등 열어 관련기사목록
1/3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