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박영문 예비후보 미래통합 공관위에 재심청구
박영문 "재심청구 결과에 따라 무소속 출마도 불사하겠다."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20/03/11 [11:09]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박영문 예비후보

박영문 예비후보가 오는 415일에 실시되는 국회의원 총선거 상주·문경 선거구 미래통합당 공천에 대해 11일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김형오)에 재심청구 입장문을 냈다.

 

박영문 후보는 통합당 공관위는 상주·군위·의성·청송선거구 국회의원 후보에 노동계 비례대표인 임이자 의원을 단수 추천했고, 상주·문경선거구로 변경된 후에도 재공모 절차조차 없었다, “당내 지역구 지방의원 80%이상의 공개지지 선언을 받고, 지역 민심에서 우위를 점유하고 있어 재심청구 결과에 따라 무소속 출마도 불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6일 공관위는 제21대 총선 경북 지역 공천 심사에서 임이자 의원을 상주·군위·의성·청송 선거구의 단수공천자로 확정했으나, 9일 선거구 획정에 따른 후보자 재의결 결과, 임 의원을 상주·문경 선거구 우선공천자로 최종 결정했다.

 

[박영문 후보 입장문]
저는 지난 2년 간 당협위원장을 맡아 당과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 투쟁해왔습니다. 삭발을 감행하고 동지들과 함께 최선봉에서 실의에 빠진 국민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기 위해 헌신했습니다.


또한 2018년 지방선거에서 4개 시군의 기초단체장을 모두 지키며 압승을 견인했으며, 임기 내 당원 8천 명 확충이라는 경의 적인 성과를 만들어내며 당협의 역량을 혁신적으로 강화시켰고, 이러한 공을 인정받아 당협위원장 재신임 건에서도 재공모 절차 없이 다시 신임받았습니다.


당내 지방의원 80%가 공개적으로 지역의 적임자라고 지지선언까지 했고, 지난 5년간 지역에 봉사하며, 당을 위해 헌신했지만 경선의 기회조차 주지 않았고, 선거구 변경후 재공모조차 하지않은 공관위의 처사를 도무지 납득하기 어렵습니다.

 

공관위에 황천모 전 시장과 관련된 근거 없는 투서들이 제출되었습니다.
당헌당규(윤리위원회 규정 제22조)에도 나와 있듯이 기소가 되고나면 직무정지 및 경선자격이 정지됩니다. 일방적인 상대 진영의 음모와 공격으로도 조사는 얼마든지 받을 수 있습니다. 조사 중인 이 사건에 대한 근거 없는 투서들로 인해 경선 자격이 정지된다는 것은 당헌당규에도 맞지 않으며, 너무 억울한 처사입니다.

 

공관위는 한국노총의 지지를 얻기 위해 ‘건전한 노총 육성을 위해 임이자 의원을 단수 공천했다고 밝혔습니다.’ 임이자 의원은 한국노총 부위원장을 지낸 노동계 인사입니다. 한국노총 경기본부에서 활동하며, 안산에서 총 4번의 선거를 치르고, 마지막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 후 안산단원을 당협위원장까지 맡았던 사람입니다. 바른미래당에서 복당한 3선의 박순자 의원이 당협위원장에 신임되자, 십 수년간 정치활동을 펼쳤던 경기도 안산을 떠나 돌연 이곳 상주로 왔습니다.

 

출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임이자(林利子) 19640305()

2004.04.15

17대 국회의원선거

녹색사민당

국회의원선거

겅기(안산시상록구갑)

낙선1,152(1.61%)

2006.05.31

4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한나라당

기초의원

비례대표선거

경기도(안산시)

당선

2010.06.02

5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한나라당

시도의회

의원선거

경기도

(안산시 제1선거구)

낙선15,374(37.07%)

2016.04.13

20대 국회의원선거

새누리당

비례대표

국회의원선거

 

당선

 

경기도 안산에서 대부분의 노조 및 정치활동을 펼쳐왔던 인물인데, 안산과 같은 노조 및 노동자들이 많은 곳으로 공천을 해야지 전형적인 농업도시인 상주 문경 지역으로 공천하는 것은 지역의 현실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모순된 공천이라고 생각합니다.


당협위원장을 지낸 사람으로서 당을 떠난다는 것이 너무도 마음이 아파 쉽사리 결정을 하지 못했습니다.


그간 당소속 의원 및 당원 동지들과 더위, 추위를 이겨가며 8개월에 걸쳐 장외 집회를 펼쳐왔습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붉은 점퍼를 입고, 4개 시군의 선거를 승리로 이끌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함께 싸웠습니다.


함께 노력하고, 함께 싸워온 의원들과 당원 동지들에게 허탈한 소식을 듣게 해주어 정말 마음이 아프고, 미안한 마음입니다.


경선조차 치르지 못하고 빼앗긴 기회를 그냥 두고 볼 수 없습니다. 그간 당과 지역을 위해 쌓아온 많은 성과들이 제가 우리 지역 발전의 적임자라는 것을 말해줍니다. 재심청구 결과에 따라 무소속 출마도 불사하겠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영문 예비후보 미래통합 공관위에 재심청구 관련기사목록
1/3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