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인터뷰]상주상무 김태완 감독 “즐겁게 축구하면 성적은 자연스레 따라올 것”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20/04/13 [09:27]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상무 김태완 감독이 선수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     상주상무 김태완 감독


상주상무프로축구단(이하 상주상무)은 K리그 개막을 기다리며 국군체육부대 내에서 담금질 중이다. 김태완 감독은 선수들의 심정을 이해하고 다양한 방법을 통해 훈련의 질을 향상시키고 있다.


김태완 감독은 “외부와 직접적인 소통이 제한된 상황에서 선수들이 지치지 않을까 생각해 선수들에게 어느 정도 자율성을 부여했다. 오전 훈련에 하는 풀리그 대회를 통해 선수들이 조금 더 재미있게 훈련했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선수들에게 자율성을 부여함으로서 자연스레 신병 선수들과 기존 선수들의 합이 맞아가고 있다.


김태완 감독은 “팀이 하나로 가는 과정에 서있다. 기존 선수들의 노련함과 신병 선수들의 개인 기량이 합쳐지면 좋은 플레이가 나올 것이다. 또, 신병 선수들이 합류한 지도 꽤 됐기 때문에 이제는 구별이 무의미하다. 경기장 안팎에서 대화를 통해 호흡을 맞추고 있다”고 전했다.


김태완 감독은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영건 김보섭, 오세훈, 전세진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     모자쓴 김보섭 선수


“(김)보섭이는 스피드도 뛰어나고 득점력, 슈팅력도 좋다. 부족한 부분을 채우기 위해 개인 훈련도 거르지 않는 성실한 선수다. (오)세훈이는 피지컬에서 나오는 힘이 대단하다. 자대 배치 이후 몸을 끌어올리고 있는 단계다. 개막 이후가 기대되는 선수다. (전)세진이는 발재간이 뛰어나고 개인 능력이 워낙 출중한 선수다. 지금은 재활 훈련 중이지만 복귀 후 팀에 보탬이 클 것이다”


K리그 개막이 두 달 여 가량 지연된 가운데 김태완 감독은 개막 후 양상도 예상했다.
“일단 전 국민적으로 힘든 상황이기 때문에 몇 경기를 하든 연맹의 방침을 당연히 따라야 한다. 주어진 시간동안 준비를 잘해 좋은 경기력으로 좋은 모습을 보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작년에 전북현대를 한 번도 못 이겼다. 올해는 전북을 꼭 꺾고 싶다. 울산도 K리그 우승을 두고 다툰 팀인 만큼 올해 이겨보도록 하겠다. 약한 팀도 만만한 팀도 없기 때문에 다 해볼 만하다”고 전했다.

 

성적에 앞서 김태완 감독은 ‘행복축구’를 강조했다.

 

▲     오세훈 선수

 

김태완 감독은 “지나치게 승패를 강조하고 싶지는 않다. 즐겁고 행복하게 자신의 기량을 발휘하다 보면 성적도 자연스레 따라올 것이다. 선수들이 지금 당장이라도 경기를 뛸 수 있을 정도로 준비하고 있다”면서 “무엇보다 축구를 웃으면서 즐겁게 하고 있어서 기쁘다. 감독으로서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심어주도록 하겠다. 올해는 선수들이 원하는 축구를 즐겁게 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인터뷰]상주상무 김태완 감독 “즐겁게 축구하면 성적은 자연스레 따라올 것” 관련기사목록
1/3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