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김태희 부의장 '5분 자유발언'
낙동분황리 가축분뇨 공공처리 설치사업 '원칙과 절차에 의거 사업추진 강력촉구'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20/04/27 [11:16]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상주시의회 김태희 부의장은 제198회 상주시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하여 상주시가 상주축협을 사업주체로 낙동 분황에 설치 계획하고 있는 상주시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설치사업 계획 취소를 촉구하며 문제점과 대책을 제시하였다.

 

 

김태희 부의장은 상주시는 공모를 통해 대상 부지를 신청 받았으나 공모 신청도 하지 않은 낙동면 분황리에 주민들의 의견 수렴도 없이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추가 설치를 계획하고 있어서 20년 이상 축폐 시설의 악취와 환경공해에 시달려온 낙동면 주민들과 축폐 인접 중동면 지역민들의 집단민원을 발생시켰다고 주장하며 행정 절차상 하자가 중대하고 주민여론 수렴과 동의도 없이 강행 추진하고 있는 이 계획은 민선 자치시대에서 있을 수 없는 행정 행태라고 지적하고 현 시점에서 분황리 설치 계획을 취소 중단시켜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또한 낙동면 분황리에는 25년 전 1995년도에 가축분뇨 공공처리 시설이 설치된 이후에 2009년도에 음식물쓰레기 및 침출수 처리시설 및 하수  슬러지 탄화시설 2013년도에 가축 분뇨 슬러지 퇴비화 시설이 설치되어 이 지역 주민들이 20년 이상 이곳에서 발생되는 악취와 환경 공해에 시달리고 있어서 근본적인 대책을 요구하고 있는 이때에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공모에도 참여하지 않았고 주민 설명회나 공청회도 한번도 개최하지 않은 상태에서 막무가내 식으로 사업을 강행 하고 있는 데 대하여 지역주민들이 크게 분노하며 결사적으로 반대하고 있으므로 상주시와 상주축산농협은 낙동면 분황리 가축분뇨공공처리 시설 설치 계획을 즉각 중단하고 원칙과 절차에 의하여 대상부지를 재 공모하여 추진하거나 지역 주민들의 동의를 받아서 사업을 추진할 것을 강력히 촉구 하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김태희 부의장 5분 자유발언 관련기사목록
1/3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