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
조성희 부시장, 코로나19 격려차 상안사 방문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20/05/19 [14:09]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불교계가 코로나-19의 지역 감염을 차단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부처님 오신 날(4월 30일) 법요식을 오는 5월 30일로 연기했다.

 

 

 이에 조성희 부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한 불교계에 감사를 전하고 부처님 오신 날 행사를 연기하면서까지 국난 극복을 위해 힘쓰는 불교계를 위로하고자 관내 사찰인 상안사를 찾아 향촉대를 전달했다. 

 

 상안사 주지 은우스님은 “코로나-19라는 국가재난 상황에서 감염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솔선수범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며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된 만큼 사찰을 찾는 신도들의 방역·소독에 더욱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조성희 상주 부시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큰 결단을 내려준 불교계의 노력에 감사하고 있으며 부처님이 세상에 오셔서 중생을 구제했던 것처럼 국가 재난도 극복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답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조성희 부시장, 코로나19 격려차 상안사 방문 관련기사목록
1/3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