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임이자의원, 농림부 ‘농촌협약시범사업’상주시 최종선정
“농촌협약 체결 후 국비 300억 지원을 바탕으로 농촌생활권 삶의 질 향상될 것”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20/06/24 [16:42]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촌생활권 활성화를 위한 농림축산식품부의 ‘농촌협약 시범사업’에 상주시가 최종 선정됐다.

 

 

 임이자 국회의원은 24일,“농림부의 ‘농촌협약 시범사업’에  상주시를 비롯한 7개 시·군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농촌협약’은 농촌지역의 생활서비스 공급을 강화하여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생활권’개념을 도입해 공간 전반에 보건, 복지, 의료 등 생활SOC분야를 확충하는 지원제도로 내년부터 도입되는 시범사업이다.

 

 농림부는 지난해 12월 20일, 농촌협약 시범사업 1차 공고 후 올해 2월 5일 전북 임실군을 비롯한 2곳의 지자체를 선정했으며, 4월 17일 2차 공고를 통해 19군데 지자체의 접수를 받아 7개 시·군을 선정했다.

 

 임 의원은 이번달 10일 국회의원회관에서 농림부 농촌정책국장과의 면담을 통해 상주시의 농촌협약 사업 선정 필요성을 적극 강조했으며, 19일 정부세종청사에 직접 방문해 김현수 농림부장관에게 상주시 선정의 당위성을 설명하는 등 적극적인 현장 행보를 이어간 바 있다.

 

 

 상주시는 향후 농촌협약 추진을 위해 ‘농촌공간 전략계획’과 ‘농촌생활권 활성화계획’을 수립하여 생활권의 중장기 비전과 목표를 설정하고 추진과제를 도출할 예정이며, 내년도 5월 농림부와 농촌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임 의원은 “상주시의 농촌협약 시범사업 선정은 상주시민의 염원과 상주시청 공무원들의 노력 덕분”이라며“국비 300억원 투입으로 상주 지역 농촌생활권과 주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임이자의원, 농림부 ‘농촌협약시범사업’상주시 최종선정 관련기사목록
1/3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