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
감 노린재 친환경 방제로 수확기까지 NO린재
감 과원 크레졸 용액 설치, 노린재 기피효과 연구성과 보급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20/06/26 [09:59]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손상돈)는 최근 이상 기상으로 마릿수가 늘어난 노린재를 친환경적으로 퇴치 할 수 있는 ‘크레졸 비누액 방제법’을 적극 지도하고 있다.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상주감연구소에서 실험한 결과에 따르면 감나무에 크레졸 비누액 2,000배액을 3그루당 1개씩 가지에 설치할 경우 피해과율이 94.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500ml 플라스틱병에 용액을 약 150mL 넣고 냄새가 잘 퍼지도록 상단부를 절개해 공기가 통하도록 했으며 3주에 한 번씩 용액을 교체했다.

 

 감나무 과실에 노린재가 피해가 발생하는 7월부터 수확기까지 설치해 두면 노린재류의 친환경방제가 가능하며 특히 감의 즙을 빨아먹어 생기는 곶감 불량률을 크게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낙두 기술보급과장은 “상주감연구소 연구 결과 농민들의 안정적인 감 생산이 가능하게 됐다”며 “이를 이용해 품질 좋은 감을 생산하고 곶감의 품질도 높일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감 노린재 친환경 방제로 수확기까지 NO린재 관련기사목록
1/3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