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
낙동강역사이야기관서 조선선비의 풍류 감상하세요
‘상산선비들, 낙강에 배 띄우다’ 展 열려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20/06/26 [10:07]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낙동강역사이야기관이 오는 6월 27일부터 ‘상산선비들, 낙강에 배 띄우다’기획전을 개최한다.
 


 이 전시는 상주박물관에서 2019년 4월 3일부터 2020년 2월 19일까지 개최한 것을 낙동강 역사이야기관에 맞게 전시물을 이전 설치한 것이다. 상주박물관에서 전시한 10개월 동안 약 8만 명이 다녀가는 등 관람객의 호응도가 높았던 전시다.

 

 이번 전시는 낙동강의 아름다운 자연을 벗 삼아 즐겼던 상산(상주의 다른 이름) 선비들의 여행을 따라가며 당대 상산의 이름난 선비들이 즐겼던 뱃놀이와 시회에서 그 시대 선비들의 삶을 엿보는 전시다.
 
 대표적인 전시물로는 당대 선비들의 풍류와 삶이 담긴 시집‘임술범월록’, 조선시대 그림 ‘합강선유록’, 시 ‘차사우당범월유운’등을 볼 수 있다. 또 선비들이 쓰던 휴대용 붓과 벼루, 연적, 부채, 괴나리봇짐 등도 소개된다. 

 

 

 총 3부 중 제1부 ‘산수유람을 떠나다’에서는 물 따라 길 따라 괴나리봇짐을 꾸려 여행을 떠나는 이야기를 다룬다.


 제2부‘낙강에 배 띄우다’에서는 낙동강이 품은 수려한 자연경관을 벗 삼아 예부터 책 많고, 덕 높은 은사가 살만한 선비의 고장인 상산에서 1196년 백운 이규보가 낙동강(낙강)에 배를 띄운 이래 660여 년 동안 선비들이 배를 띄우고 자연을 즐기며 낙강을 노래한 이야기를 다룬다. 제3부‘낙강에 달 띄우다’에서는 달밤에 배 띄우고 시회를 열었던 뱃놀이시회의 풍류를 담았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힘든 시기에 낙동강 역사이야기관 주제에 맞는 의미 있는 전시회로 관람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해 다행”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낙동강 역사이야기관서 조선선비의 풍류 감상하세요 관련기사목록
1/3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