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
북천을 아름답고 활력 넘치는 휴식․관광 명소로
상주시, 경상북도 지방하천 공모사업 선정, 3년간 300억원 투입키로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20/08/27 [10:00]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시의 도심 하천인 북천이 시민과 관광객이 즐길 수 있는 명소로 꾸며진다.
 


 상주시는 경북도가 지방하천 중 지역 발전 사업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하천사업을 공모한 결과 시의 ‘낙동강을 품어 아름답고 활력 넘치는 북천 명소 만들기’가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평가 결과 상주시는 1차(서류심사)와 2차(발표심사)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상주시는 2021년부터 3년간 총 300억원(도비와 시비 포함)을 들여 북천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사업 구간은 북문동(북천교)~동문동(병성천 합류 지점) 일원의 북천 4.1km다. 이곳에 친수공간과 시민역사광장을 조성한다. 또 체육공원과 산책로, MTB자전거특화도로, 생태체험공간 등도 만들 예정이다. 낡은 제방과 호안 2.2km도 정비할 계획이다.

 

 

 시는 이 구간에 다양한 휴식․교육․체육공간을 설치하면 시민의 쉼터이자 상주를 방문하는 관광객이 찾을 수 있는 관광자원 역할도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북천을 시민뿐만 아니라 관광객도 즐길 수 있는 명품 친수공간으로 만들어 지역 경제에도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북천을 아름답고 활력 넘치는 휴식․관광 명소로 관련기사목록
1/3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