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
상주시, 2020 경북 혁신 및 적극행정우수사례 경진대회 ‘최우수, 장려’ 수상
혁신·적극행정 성과를 통해 미래 상주의 희망을 보다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20/11/06 [09:03]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시(시장 강영석)의‘수천만원 용역비 절감! 협업이 돋보이는 보물단지TF팀의 활약’사례가 2020 경상북도 혁신 및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혁신분야 최우수상(상금 150만원)을 수상했다.  적극행정 분야에서는 함창읍의 ‘정부재난지원금 신청서 자동입출력 프로그램 개발’사례가 장려상(상금 50만원)을 수상했다.

 

 

 시상식은 6일 경북도청 도지사 접견실에서 열렸으며 상주시를 포함해 최우수 이상을 수상한 5개의 도청 부서 및 시․군이 참석했다. 이어 이철우 지사 주재로 강영석 상주시장 등 수상 자치단체장과 도청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혁신과 적극행정의 사례 공유 시간도 가졌다.

 

 이번 경진대회는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적극행정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기관 간 공유 및 확산을 유도하기 위해 경상북도 주최로 개최되었다. 1차 전문가 서면심사와 온라인 국민심사, 2차 발표심사를 통해 최종 수상이 결정되었다.

 

  혁신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한 사례는 상주시의 주요 시설물 활성화 방안을 기존 용역 방식에서 벗어나 공무원이 마련한 것이다. 이를 맡은 ‘보물단지TF팀’은 담당부서 의견을 사전 수렴한 후 현장 방문, 워크숍, 확대 간부회의 시 발표 및 토론 등을 통해 상주시 의 특성을 살린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 그 결과 용역비 등 예산 절감을 절감할 수 있었고 부서 간 협업, 토론문화 정착, 시설 개선 등의 효과도 거두었다. 이는 10월 초 행정안전부의 ‘적극행정 맛집’ 우수사례로 선정되기도 했다.

 

 

 적극행정분야 장려상 수상 사례는 단 10초 만에 정부재난지원금 신청서를 작성발급할 수 있는 프로그램 개발이다. 이를 통해 시민 편의와 업무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 사례 역시 지난 6월 초 행정안전부 적극행정 맛집 우수사례로, 8월 말에는 사례의 주인공인 이효정 주무관이 국무조정실의 적극행정 공무원으로 선정된 바 있다. 또한 2020 하반기 정부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는 1차 심사에 통과, 경북도에서는 유일하게 20위 안에 선정되는 등 전국적인 모범 사례로도 인정받기도 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이번 수상 사례는 앞으로 상주시 행정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젊은 직원들이 낸 성과여서 더욱 의미가 있다”며 “혁신과 적극행정을 더욱 활성화해 시민 행복과 상주 발전에 기여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상주시, 경북 혁신 및 적극행정우수사례 경진대회 ‘최우수, 장려’ 수상 관련기사목록
1/3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