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제6회 상주동학문화제 개최
동학문화 재현 및 체험, 다채로운 동학 축제의 장 마련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22/09/23 [09:19]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6회 상주동학문화제가 오는 9월 23일부터 24일까지 상주시 은척면 우기리 소재 상주동학교당에서 개최된다.

 

 

  상주동학문화재단(이사장 김문기)이 주최·주관하고 경상북도와 상주시가 후원하는 이번 축제는 인권신장과 민주주의 발전에 획기적인 계기를 마련한 동학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고, 국가지정기록물 제9호로 지정된 상주동학교당의 1,400 여점 기록물을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하여 2019년 제5회 문화제에 이어 올해도 동학문화제가 성대히 개최될 예정이다.

 

  ‘생명존중 인간존중 평화존중’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문화제는 동학시극, 검결 퍼포먼스, 동학복식 무(舞), 국악 한마당, 청수 소원빌기, 동학퀴즈 열전, 상주동학 헌성식 재현, 동학유물 해설 및 동학복식 전시, 풍물패 길놀이, 빈막(빈대떡 막걸리) 한마당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또한, 초ㆍ중ㆍ고 학생 및 일반인들을 위해 동학유물 채색 및 마스코트 제작 체험, 동학목판 탁본 체험, 동학복식 입어보기 체험, 소코뚜레 걸기 등 흥미롭고 유익한 동학관련 체험학습 프로그램이 다양하게 준비되고 있다.

 

  9월 23일(금) 오전 11시 풍물패 길놀이와 동학복식 무(舞)를 시작으로 하여 오후 2시에 문화제 개막식과 함께 검결 퍼포먼스, 동학시극과 동학퀴즈열전, 국악 한마당, 상주동학 헌성식 재현 등 다양한 볼거리들이 펼쳐진다. 

 

 

  9월 24일에는 청수 소원빌기, 동학시극 및 동학심포지움이 동학교당 특설 무대 및 교당 영상실에서 개최된다. 특히 <검결 퍼포먼스>에서는 정통 동학 검무가 공연될 예정이어서 관심이 지대하며 동학문화제 기간 동안 은자골 빈막 한마당에서는 관람객들에게 상주 은자골 막걸리와 빈대떡을 제공하여 축제의 흥을 북돋우게 된다.

 

  김문기 이사장은 “동학문화제를 통해 동학의 상자(相資) 사상을 발휘하여 어려운 경제 난국을 극복하고 동학정신을 창조적으로 계승하자”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제6회 상주동학문화제 개최 관련기사목록
1/3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