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상주시 지연현안사업 특별교부세 15억 추가 확보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17/10/02 [11:21]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시는 29일 행정안전부로부터 지역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15억원의 특별교부세를 추가로 확보했다.

 


이번에 추가로 확보한 특별교부세는 총 2개 사업으로 ‘거동지구 지방상수도 미급수지역 배수관 확장 8억원’과 ‘상주시 다목적 생활체육관 건립 7억원’이다.

 

거동지구 지방상수도 미급수지역 배수관 확장사업은 총사업비 20억원으로 거동동, 인평동과 낙동면 운평리 일대의 지방상수도 미공급 지역에 개인 식수의 수질불량, 고탁도 등으로 인해 시민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안사업으로 이 사업이 완료되면  해당 지역의 물부족 해결과 깨끗한 식수가 공급 될 것이다.

 

또한 상주시 다목적 생활체육관 건립은 총사업비 19억원으로 2018년 도민체전 및 도민생활체육대축전 개최에 부족한 체육시설 확충에 큰 도움이 될 것 으로 기대되며 지역 생활체육시설의 확충으로 시민들의 다양한 체육활동을 지원하는 공간으로 활용 될 것으로 보인다.


상주시는 이번 추가로 확보한 15억원의 특별교부세를 포함하여 현재까지 ▲상주시민운동장 기능보강 7억원, 신덕세천등 소규모 위험시설정비 6억5천만원, 저출산 극복지원 4억 5천만원등 총 10건에 37억원의 특별교부세를 확보하였다.

 

이정백 시장은 특별교부세 확보를 위해 연초부터 중앙부처를 방문하여 사업의 타당성과 필요성을 설명하며 지속적으로 지원 필요성을 건의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의 결과이며, ‘하반기에도 지속적으로 국고 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해 지역의 열악한 재정을 보완하여 현안사업이 완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1/3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