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공검면 예주마을 양수장 고사 한해 풍년기원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21/04/19 [09:49]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시 공검면 예주마을(이장 민경수)은 매년 4월 중순 경 한 해 풍년을 기원하며 마을 부역을 하고 양수장 운전 전에 고사를 지낸다.

 

 

 새마을운동이 한 창이던 1975년도에 故민병선씨가 예주리 수리개선을 위해 사비로 양수장을 설치했고, 그 양수장을 이용해 예주마을은 농사를 짓고 있다.

 

 주민들은 “이안천의 수량은 풍부하지만 양수장이 없으면 ‘그림의 떡’이나 마찬가지다”며 양수장을 만든 고인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고 있다.  

 

 주민들은 그 이후부터 매년 4월 중순이면 부역을 통해 수리시설을 청소하고 양수장에 모여 풍년을 기원하는 의미의 고사를 지내왔다.

 

 박근상 공검면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자체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부역을 하고, 한 해 농사의 풍년을 기원하는 고사를 지내는 마을 전통에 깊은 감동을 받았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지금처럼 코로나19의 어려운 시기를 함께 이겨내자”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공검면 예주마을 양수장 고사로 한 해 풍년 기원 관련기사목록
1/3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